로고

'두 번째 세계' 마마무 문별, 제2라운드도 1위로 레이스 독주! “꼴찌들의 반란”, 주이 4위로 올라서

김동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11:03]

'두 번째 세계' 마마무 문별, 제2라운드도 1위로 레이스 독주! “꼴찌들의 반란”, 주이 4위로 올라서

김동환 기자 | 입력 : 2022/09/21 [11:03]

 

 

지난 20일 방영된 JTBC ‘두 번째 세계’ 4회에서 제2라운드 최종 결과, 문별이 또다시 최고점 1,000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문별의 레이스 독주가 이어진 가운데, 제1라운드 최하위 성적을 받은 주이가 4위로 올라서는 이변을 일으켰다.

 

이날 방송에서 펼쳐진 제2라운드 주제는 두 명의 아티스트가 한 팀이 돼 꾸미는 유닛 무대 ‘Ⅱ’였다. 이번에도 역시 1:1 지목전으로 치러진 경연의 첫 대결에서는 미미X김선유(이하 Meow 팀)와 문별X엑시(이하 SQS 팀)이 맞붙었다. “우리의 진심과 이야기를 담아낸 무대를 하고 싶었다”는 Meow 팀은 이하이의 <구원자>를 선곡했다. 세상의 잣대와 질타에 상처받았던 이야기를 노래하기 위해, 두 아티스트는 어떤 세트와 소품도 사용하지 않고 오직 몸과 목소리만을 활용, 현대무용을 가미한 도전정신이 돋보이는 기발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에 맞서는 SQS 팀은 Wanna One의 <에너제틱(Energetic)>으로 멋지고 당당한 무대를 꾸몄다. “정말 좋아하는 선배”라며 엑시가 문별에게 직진했던 과거 인연 때문에, 이미 팬들 사이에서는 두 사람의 조합에 대한 염원이 있었던바. “생각한 것처럼 실제의 호흡이 잘 맞았다”는 SQS 팀은 덕심을 유발하는 ‘심멎’ 파워풀 퍼포먼스로 무대를 휘어잡았다. 그 결과, “공연에 최적화된 퍼포머다. 듀엣을 넘어 쌍둥이 느낌이었다”는 최고의 찬사를 받으며, 보이스 리더 5인 모두의 선택을 받았다.

 

그리고 주이X문수아(이하 Who X 팀)와 유빈X신지민(이하 스물 일곱 팀)이 대결을 이어갔다. 지난 1라운드에서 각각 8위 7위, 최하위 성적을 받아 벼랑 끝에서 만난 동갑내기 Who X 팀이 절치부심으로 선곡한 노래는 바로 제시의 <어떤 X(What Type of X)>. 밴드와 함께 등장, 강렬한 록사운드를 기반한 관능적인 무대를 선보여 보이스 리더를 기립하게 만들었다.

 

이번 보컬 전쟁의 맏언니들로 구성된 데뷔 도합 27년 차의 스물 일곱 팀은 “케미도 보여주고 즐길 수 있는 무대”를 위해 블락비의 <Very Good>을 선택했다. 신지민이 3년 만에 안무를 소화하게 되면서, 몸이 풀리지 않아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두 번째 세계’의 ‘언니즈’ 답게 연륜과 관록이 느껴지는 무대를 펼쳤다는 평을 받았다. 하지만 “이를 너무 갈아서 이가 없어졌다”며 혼신을 다한 동생들에게 무릎을 꿇어야 했다. Who X 팀이 5:0으로 압승을 거둔 것.

 

모든 무대가 끝나고, 최종 점수와 순위가 공개됐다. 그런데 엑시와 팀을 이룬 문별이 지난 경연에 이어 또다시 한 라운드당 아티스트가 최고로 받을 수 있는 점수인 1,000점을 받아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라운드에서 눈물을 보였던 문별은 이번엔 “좋은 곡을 들려드려야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며 그 기쁨을 맘껏 누렸다. 무엇보다 주이와 문수아의 순위가 각각 4위와 3위로 껑충 뛰어오르는 등 ‘꼴찌들의 대반란’이 눈길을 끌었다. 제2라운드 누적 점수 최하위 성적을 받은 유빈은 “이변은 언제든 있을 수 있다”고 선전 포고, 다음 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날 공개된 제3라운드 주제는 “신곡을 OPEN하는 프로듀서 매치”였다.

 

전 세계를 뒤흔든 K-POP 대표 걸그룹 래퍼들의 보컬 전쟁 ‘두 번째 세계’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JTBC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