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용인 성복동피아노음악학원 강윤아 대표, “맞춤형 음악 수업으로 음악의 다양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박경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9/24 [12:13]

용인 성복동피아노음악학원 강윤아 대표, “맞춤형 음악 수업으로 음악의 다양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박경희 기자 | 입력 : 2022/09/24 [12:13]

우리나라는 특히 다른 나라보다 유독 교육열이 높은 나라이다. 많은 학부모들이 수학이나 영어 등의 주요 교과 과목은 중요시하지만, 음악 등의 예체능 계열에 대해서는 교육이 꼭 필요할까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접하기 쉬운 피아노나 바이올린 등을 통해서라도 악기를 연주하며 직접 음악을 접하는 경험은 많은 장점을 가진다.

 

어릴 때부터 음악을 접하는 것은 좌뇌와 우뇌의 고른 발달을 돕는다. 예를 들어 피아노 연주의 경우, 눈으로 악보를 보고 해석하는 동시에 손으로 감정을 실어 연주해야하기 때문에 좌뇌와 우뇌를 동시에 자극해 뇌 발달에 큰 도움을 준다. 더불어 새로운 곡을 익히는 과정에서 끈기를 기르고 인생에서 과제를 직면했을 때 잘 헤쳐 나갈 수 있는 힘을 준다.

 

이에 관하여 용인에서 성복동피아노음악학원을 운영하는 강윤아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 용인에 위치한 성복동피아노음악학원의 강윤아 대표 

 

Q. 성복동피아노음악학원의 창업 취지를 말씀해 주십시오.

 

A. 음악을 처음 접한 7살 때부터 지금까지 음악은 내가 기쁠 때나 슬플 때나 항상 함께 할 수 있는 유일무이한 친구가 되었다, 음악을 즐길 때 누군가는 음악을 듣고 누군가는 악기를 가지고 직접 연주를 하거나 또 누군가는 작사 작곡을 통해 음악을 창작해내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접근을 한다. 음악을 처음 접하는 이들에게 음악을 행복한 기억으로 시작할 수 있게, 또 행복한 기억으로 남을 수 있도록 다양한 방향을 제시해 줄 수 있는 음악 학원을 운영하겠다는 일념으로 오랜 시간 준비하며 본 원을 설립하게 되었다.

 

 

Q. 성복동피아노음악학원의 주 서비스 분야에 대해 소개해 주십시오.

 

A. 본원은 피아노, 성악, 바이올린 클래스로 나뉘며 피아노 클래스에는 예술 융합수업을 기반으로 한 5, 6세로 구성된 리틀 피아니스트 클래스와 소수 정원제로 수업하고 있는 정규 피아노 클래스,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성인 피아노 클래스로 운영하고 있다.

 

성악, 바이올린 수업 역시 다양한 연령대와 개개인의 니즈에 맞는 맞춤 수업을 지향하고 있다. 피아노를 1년 배우면 바이엘 과정을 마친다는 정형화된 틀에 벗어나 각 연령과 실력에 맞추어 또 개개인의 다양한 성향에 맞추어 음악을 배울 수 있는 커리큘럼으로 수업하고 있으며, 음악교육을 시작함에 있어 목표한 기간동안 본인이 원하는 결과물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개인별 맞춤형 수업을 하고 있다.

 

 

Q. 성복동피아노음악학원만의 특징을 말씀해 주십시오.

 

A. 본원에서 꼭 추천하고 싶은 수업이 있다면 리틀 피아니스트 클래스를 말하고 싶다. 이 수업은 아직 한글을 읽고 쓰기에 어려움이 있는 유아들을 대상으로 분리된 공간에서 이루어지며 예술융합수업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예술융합수업은 그림책이라는 문학적 사고와 그와 연계된 음악을 통한 예술적 사고를 결합하며 통합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눈을 열어주고 그림과 만들기를 통한 미술활동과 음악을 접목시켜 독창적이고 창의적인 사고를 하게 한다. 책으로 접하는 이론이 아닌, 만들고 몸으로 익히며 배우는 이론 수업으로 음악 수업의 기초 틀을 다지고 피아노뿐만 아니라 다양한 악기들을 접하며 음악의 다양성을 체험할 수 있다.

 

또 소수정원제로 운영되는 정규 피아노클래스는 주 2회 정원제라는 규정을 두고 아이들이 보다 정돈되고 안정된 환경에서 집중하여 피아노 레슨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준다. 연령과 실력에 제한을 두지 않고 원하는 음악 수업을 다양하게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점이 본 원만의 강점이라고 생각한다.

 

▲ 성복동피아노음악학원 내부 전경

  

  Q. 성복동피아노음악학원 운영에 있어 가장 우선으로 보는 가치관과 철학은 무엇입니까?

 

A. 누구에게나 배움과 즐거움이 함께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올바른 음악교육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 쾌적하고 좋은 환경에서 실력 있는 각 전공 강사님들과의 수업은 학원 운영에 있어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Q. 운영하는 데에 있어 가장 큰 보람을 느낀 사례나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다면.

 

A. 간혹 부모님의 권유로 음악 수업을 시작하게 되는 아이들이 있다. 처음 시작하는 두려움으로 하기 싫다거나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에 학원에 들어오기도 전에 울며 떼쓰는 친구들도 있는데 첫 수업 후 반대로 너무 재밌어서 이제는 집에 가기 싫다고 하는 아이들을 보면 뿌듯하기도 하고 보람을 느낀다. 첫 수업 후 이 친구들이 느끼는 재미와 음악에 대한 좋은 기억을 오랜 시간 함께하면 좋겠다고 늘 다짐한다.

 

 

Q. 현재의 사업장과 시스템을 만들 수 있었던 노하우(Know-how)를 말씀해 주십시오.

 

A. 직접 해보지 않고는 알 수 없는 현장에서의 경험이 지금의 학원 운영을 이어오는데 가장 큰 영향을 준 것 같다, 다양한 지역에서의 레슨을 통해 좋은 수업을 만들기 위한 교육적 특성을 파악하며 커리큘럼을 다져왔고 여러 직업군의 사람들과 레슨하며 상대방을 이해하고 대화를 통해 원만한 수업을 이끌어내는 방법을 터득했다.

 

또한 늘 좋은 게 좋은 것이다라고 생각하며 둥글게만 살았던 내게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습관이 생기도록 조언해준 배우자 덕분에 레슨 이외에 학원 운영을 하며 부족할 수 있었던 부분들을 꼼꼼하게 챙길 수 있는 나만의 노하우가 되어주었다.

 

 

Q. 앞으로의 전망과 목표를 말씀해 주십시오.

 

A. 본 원의 상호를 계획했을 때 음악 교육을 받고자 하는 이 지역 주민들이 단번에 떠올리는 곳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정하게 되었다, 앞으로는 지역에 한정하지 않고 더 나아가서 음악 교육을 계획하는 모든 이들에게 음악학원이라는 카테고리에서 본 원을 떠올릴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이다,

 

 

Q. 해당 인터뷰 기사를 접하게 될 독자에게 전하실 말씀이 있다면.

   

A. 어떤 상황에 있어서든 처음 시작의 기억은 그 일의 좋고 나쁨을 판가름하는 큰 영향을 준다고 생각한다. 음악 교육을 시작하는 모든 이들의 시작점이 시간이 지나고 돌이켰을 때 행복했던 좋은 기억으로 남아 언제나 삶에 음악이 함께하길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