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국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한국 22번째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 사회 비판과 보편적 평등의 가치 높이 평가

강남이 기자 | 기사입력 2022/12/03 [08:17]

‘한국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한국 22번째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 사회 비판과 보편적 평등의 가치 높이 평가

강남이 기자 | 입력 : 2022/12/03 [08:17]

우리나라의 탈춤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이로써 한국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은 22건이 됐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모로코 라바트에서 열린 제17차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는 ‘한국의 탈춤’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는 ‘한국의 탈춤’이 강조하는 보편적 평등의 가치와 사회 신분제에 대한 비판이 오늘날에도 여전히 의미가 있는 주제이며, 각 지역의 문화적 정체성에 상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 등을 높이 평가했다.

 

▲ 탈춤의 한 종류인 강령탈춤 모습. (사진=문화재청)  ©



특히 안건으로 올라간 46건의 등재신청서 중에서 ‘한국의 탈춤’ 등재신청서를 무형유산의 사회적 기능과 문화적 의미를 명확하게 기술한 모범사례로 평가했다.

 

이번 ‘한국의 탈춤’의 유네스코 등재는 문화재청과 외교부, 경북 안동시, 탈춤과 관련한 13곳의 국가무형문화재와 5곳의 시도무형문화재 보존단체 및 세계탈문화예술연맹이 준비과정에서부터 협력해 이뤄낸 성과로, 민·관이 손잡고 국제사회에 우리의 전통문화를 알리는 쾌거를 거둔 좋은 사례이다.

 

이번 등재로 우리나라는 모두 22건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우리 고유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는 한편,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에 따라 문화다양성과 인류 창의성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