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박예영, 등장마다 신스틸러 활약

최미나 기자 | 기사입력 2022/12/08 [10:11]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박예영, 등장마다 신스틸러 활약

최미나 기자 | 입력 : 2022/12/08 [10:11]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박예영이 신스틸러로 활약하며 존재감을 빛내고 있다.

 

이번 주 방송된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5~6회에서는 지영(박예영 분)이 여름(김설현 분)과 대척점에 선 모습이 그려져 극의 재미를 높였다.

 

7급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지영은 다같이 밥을 먹으며 기분 좋은 저녁을 함께 했다. 기분에 한껏 취한 지영은 봄(신은수 분)에게 환경 탓하지 말고 대학 갈 생각을 하라며 조언을 했다. 자신도 인생의 목표가 없다며 봄을 편드는 여름에게 지금 재충전하는 시간 아니냐고 말을 돌리려 했지만 그냥 논다는 여름의 말에 지영은 말문이 막혀버렸다.

 

귀가하던 여름에게 술 한 잔 하자고 한 지영은 자신이 7급 공무원 합격한 데는 대범의 도움이 있었다고 말을 꺼냈다. 대한대학교 최연소 연구원이었던 대범이 이 곳에 있는 것이 안타깝다며 사람들이 그런 그에게 함부로 대하면 화가 난다고 애정을 드러낸 지영은 자신이 서울로 떠나면 대범이 혼자 잘 있을 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름에게 아무 것도 안 하고 살면 불안하지 않냐고 질문을 던진 지영은 불안하다는 여름의 말에 봄이 닮을까 봐 걱정이라고 한탄을 했다. 그러나 자신과 친해지기 위한 시간을 보낸다는 말과 함께 대범이 무척 따뜻한 사람이라며 혼자서도 잘할 거라고 지영의 앞선 걱정에 당당하게 답하는 여름을 보며 알 수 없는 표정을 지었다.

 

대범의 집에 간 지영은 대범을 만나러 오는 교수를 다시 한 번 만나라고 권하면서 함께 서울로 가자고 권했다. 이윽고 대범과 함께 서울로 간 지영은 수학 문제 풀이를 하는 대범을 보게 되자, 넌 정말 안곡에 있을 사람이 아니라는 말과 함께 존경에 가득 찬 눈빛으로 대범을 바라봐 두 사람의 관계에도 변화가 생길 지 궁금하게 했다.

 

성민(곽민규 분)에 의하면 중학교 때 성민보다도 공부를 못했던 지영은 대학에 들어간 후 9급도 5수해서 간신히 붙은, 머리는 나쁜데 노력은 무지하게 하는 타입이자 안곡면에서 노력만은 넘버원인 인물.

 

이러한 지영으로서는 생각 없이 백수 생활을 이어가는 여름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데다가 자신만이 유일한 기댈 곳이라고 생각하던 대범이 여름에게 흔들리는 걸 보며 초조함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자신과 다른 삶의 태도와 대범과의 관계 등 자꾸 신경 쓰이게 하는 여름을 보며 지영이 어떤 선택을 이어갈 지 호기심을 높인다.

 

여기에 지영 역을 맡은 박예영 또한 다채로운 표정 연기와 안정적인 대사 소화력으로 실제 현실에서 본 듯한 기시감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캐릭터를 생동감 넘치게 그려내면서 신스틸러 활약과 함께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한편,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20분 ENA 채널에서 방송되며, 지니 TV, seezn(시즌), 티빙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 ENA 캡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