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영, 유·무상 ODA 사업 등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디지털·기후분야 전략적 협력…대외경제협력기금-英국제투자공사, 협력사업 추진 가속

김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23/11/24 [06:44]

한·영, 유·무상 ODA 사업 등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디지털·기후분야 전략적 협력…대외경제협력기금-英국제투자공사, 협력사업 추진 가속

김세연 기자 | 입력 : 2023/11/24 [06:44]

한국과 영국이 공적개발원조(ODA) 등 국제 개발 협력 분야 유·무상 통합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기획재정부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박진 외교부 장관이 지난 21일 영국 런던에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교·영연방·개발부 장관과 ‘한-영 전략적 개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은 지난 5월 양국이 서명한 ‘한-영 전략적 개발 파트너십 의향서’의 후속조치로 추진됐다.

 

▲ 기획재정부 페이스북 카드뉴스  ©



양국은 공통 관심 분야인 디지털, 기후·환경, 보건, 민간협력·개발금융, 여성 부문에서 국제개발 파트너십(필라1), 개발 경험 공유 및 역량 강화(필라2), 다자체제 내 협력(필라3)의 3대 축을 중심으로 전략적 협력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유상원조 부문에서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계기로 대외경제협력기금과 영국 국제투자공사 간 협력사업 추진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정부는 내년도 공적개발원조(ODA) 예산 확대에 대비해 사업발굴 경로를 다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재부는 “원조를 넘어 민간 부문을 아우르는 개발금융수단으로 진화해나가고자 하는 대외경제협력기금의 장기 비전 달성에도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무상원조 부문에서는 인도-태평양 지역을 대상으로 한 사업발굴 과정에서 영국과의 공동사업 추진 가능성을 모색한다.

 

개발협력 분야 인적 교류와 정보 공유도 확대해 전문성을 강화하고 다자무대에서 양자 공조를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유상원조는 기재부가, 무상원조는 외교부가 주관하는 우리의 국제개발협력 추진체계 하에서 선진 공여국과 최초로 유·무상 포괄 전략적 파트너십을 수립해 국제개발협력 활동의 효과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기재부는 “이번 ‘한-영 전략적 개발 파트너십’ 체결로 개발협력 분야에서도 양국 간 미래지향적 협력 강화를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개도국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 지원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