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홍김동전' 홍진경, "최면부터 꼬인 것 같아" 연 이은 불운에 분노 폭발!

김유신 기자 | 기사입력 2023/11/30 [10:27]

'홍김동전' 홍진경, "최면부터 꼬인 것 같아" 연 이은 불운에 분노 폭발!

김유신 기자 | 입력 : 2023/11/30 [10:27]

 

KBS2 ‘홍김동전’에서 홍진경이 믿을 수 없는 연이은 불운에 분노를 폭발시켜 데뷔 30주년에도 견고한 웃음 강탈을 이어간다.

 

OTT 플랫폼 웨이브에서 KBS 비드라마 28주 1위(11월 13일 기준), KBS 드라마 비드라마 통합 1위(10월 9일 기준)를 기록한 KBS 2TV ‘홍김동전’(연출 박인석)은 홍진경, 김숙, 조세호, 주우재, 우영이 동전으로 운명을 체인지하는 피땀눈물의 구개념 버라이어티. 특히 ‘수저게임 리턴즈’가 제280회 ‘이달의 PD상’ TV 예능 부문을 수상했으며, 최근 프로젝트 그룹 언밸런스로 음원 ‘NEVER’를 발표하는 등 작품성과 화제성을 모두 잡으며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오늘 30일(목)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홍김동전’ 63회 드레스 코드는 ‘나’로 이번주 주제가 ‘나를 찾아 떠나는 몸과 마음의 수련기’라고 밝혀졌지만 실상은 홍진경의 데뷔 30주년을 위한 대규모 깜짝 카메라로 내면의 무의식까지 꺼낸 온 우주가 홍진경 속이기에 함께 한다.

 

이날 홍진경은 상식 퀴즈에 돌입하기 전부터 “상식 퀴즈 틀리면 되게 창피해”라며 두려움에 떨기 시작한다. 그 어느때보다 어려운 수준의 문제들이 등장하자, 홍진경은 한껏 어두워진 낯빛으로 자신의 차례를 맞이한다. 이에 긴장감이 극에 달한 홍진경은, ‘우리나라 최초의 국문 소설은?’이라는 문제에 “홍김동전”이라고 자신 있게 외쳐 폭소를 유발한다. 나아가 홍진경은 뜻밖의 멤버들의 정답이 이어지자 “내가 이걸 어떻게 알아”라며 납득하지 못하겠다는 표정을 짓고, 돌연 “나 최면부터 뭔가 꼬인 것 같아”라며 난데없이 최면술사에게 책임을 전가하며 “이제서야 최면이 먹히는 거 같아”라고 밝혀 멤버들의 웃음보를 터뜨린다는 전언.

 

이어 멤버들은 ‘홍진경 깜짝 카메라’에 더욱 불을 지핀다. 제작진이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에서 멀리 뛰기 신기록을 기록한 선수의 이름은?”으로 문제를 내자, 우영이 진지한 표정과 함께 “마이클 멀리”라는 답을 내놓은 것. 끊임없는 불운에 빠진 홍진경은 “너 이걸 어떻게 알아?”라며 엉터리 답변임을 알아차리지 못한 채 얼굴이 점점 피폐해지기 시작해 멤버들의 얼굴에 밝은 웃음을 띄게 한다고. 이에 홍진경이 멤버들이 만든 불운의 함정 속에서 무사히 벗어나 데뷔 30주년을 찬란하게 맞이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한편 ‘동전 던지기’에 웃고 우는 KBS 2TV ‘홍김동전’은 이번 주 목요일(30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KBS 2TV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