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SBS <마이 데몬> 넷플릭스 글로벌 TOP10 TV 2위 등극! 김유정X송강, ‘도파민 폭발’ 엔딩 명장면 4! 미공개 스틸컷 공개

김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23/12/06 [12:37]

SBS <마이 데몬> 넷플릭스 글로벌 TOP10 TV 2위 등극! 김유정X송강, ‘도파민 폭발’ 엔딩 명장면 4! 미공개 스틸컷 공개

김세연 기자 | 입력 : 2023/12/06 [12:37]



‘마이 데몬’ 김유정, 송강의 설레는 변화가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높이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연출 김장한, 극본 최아일, 제작 스튜디오S·빈지웍스) 이 회를 거듭할수록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의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매혹적인 ‘악 마’와의 위험하고도 달콤한 계약이라는 판타지적 세계관을 한 층 매력적으로 완성한 김유정, 송강의 독보적 케미스트리에 열띤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것. 티격태격하 다가도 위기의 순간마다 서로에게 손을 내미는 재벌 상속녀 도도희(김유정 분)와 능력을 상실한 악마 구원(송강 분)의 색다른 관계성 역시 설렘을 극대화했다.

 

이에 국내외 반응도 뜨겁다. 넷플릭스 글로벌 TOP10 TV 부문(비영어/ 11월 27일 부터 12월 3일)에서 2위를 기록한 것. 특히 4회 방송 이후 브라질, 칠레, 인도네시 아, 일본, 말레이시아, 멕시코, 필리핀, 대만, 베트남 등 24개국에서 1위를 싹쓸이, 85개국 TOP10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굿데이터코퍼레이션 공식 플랫폼인 펀덱스 (FUNdex)에서 발표한 11월 5주 차 TV 드라마 부문에서도 ‘마이 데몬’이 화제성 2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 넷플릭스 글로벌 TOP10 TV(비영어) 2위를 차지, 종합 출연자 부문 화제성 순위에서 김유정(3위), 송강(2위)이 나란히  이름을 올리며 인기를 입증했다.

 

도도희와 구원이 관계의 터닝포인트를 맞았다. 설레는 변화가 기대되는 가운데 이들 서사에 결정적인 순간이 담긴, 도파민 폭발시킨 마력의 엔딩 명장면을 되짚어봤다.

 

 

# 김유정, ‘악마’ 송강의 능력 강탈?! 핑크빛 물보라 터널 ‘심쿵’ 엔딩(1회)

 

도도희는 ‘미래 가(家)’의 이방인이다.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주천숙(김해숙 분) 회장의 자식들 틈에서 누가 적군인지 아군인지 모를 안갯속을 살아가고 있었다. 주 천숙 회장의 후계자 자리를 두고 벌어진 전쟁 속에서 치열하게 살아가던 도도희. 목숨이 위태로운 절박한 순간에 나타난 ‘악마’ 구원은 한 줄기 빛이었다. 인간과 영 혼 담보 계약을 맺고 영생을 누리는 ‘악마’ 구원은 도도희에게 손을 내밀었고, 그 손을 잡는 순간 악마도 예상치 못한 운명의 룰렛이 시작됐다. 구원의 상징인 ‘십자 가 타투’가 도도희의 손목으로 옮겨간 것. 이와 함께 악마의 능력도 상실한 구원은 혼란스러웠다. 자신의 십자가 타투가 새겨진 도도희의 손목을 잡아챈 구원. 진한 눈맞춤 뒤로 일어나는 핑크빛 물보라 터널 엔딩은 범상치 않은 인연의 시작을 알리며 심박수를 높였다.

 

# “수상한 나의 구원” 위태로운 김유정 삶에 나타난 ‘악마’ 송강! ‘숨멎’ 엔딩(2회)

 

‘십자가 타투’를 잃고, 능력까지 상실한 악마 구원은 소멸 위기에 처했다. 타투를 되찾기 위해 도도희의 곁을 맴돌며 방법 찾기에 돌입한 구원. 자신이 가장 잘하는 ‘인간 마음 홀리기’로 타투가 옮겨간 날과 같은 상황을 만들어 물속으로 뛰어들었지만, 도도희에게 상처만 입혔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도도희는 애써 눌러온 감정을 쏟 아냈다. 사방이 적으로 둘러싸여 매순간 위협과 마주하는 도도희.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현실에 감정이 폭발한 것. 구원은 도도희의 눈물에 당황했다. 그런 도도희 에게 진짜 위기가 닥쳤다. 괴한이 탄 오토바이가 도도희를 향해 달려왔고, 황산 용 액을 뿌렸다. 그 순간 구원이 나타났다. 도도희를 감싸 안고 황산을 자신의 몸으로 막아선 구원. 서로에게서 눈을 떼지 않는 진한 눈맞춤 엔딩은 ‘숨멎’ 설렘을 불러일으켰다. 여기에 “위태로운 내 인생에 박치기해 들어온 이 남자, 누구보다도 낯설고 수상한 나의 구원”이라는 도도희의 내레이션은 이들에게 찾아온 변화를 기대케 하는 명장면이었다.

 



# “나랑 하자, 결혼” ‘악마’ 송강에게 손 내민 김유정, 프러포즈 엔딩(3회)

 

‘미래 家’의 끊임없는 경계와 시기를 받는 도도희는 주천숙(김해숙 분)회장의 죽음으로 위기에 처했다. 악마의 능력을 상실한 구원 또한 인간과 새로운 계약을 맺지 못해 자연발화 소멸이 시작되고 있었다. 그렇게 두 사람은 상생을 위한 ‘운명공동 체’를 선언했다. 하찮은 인간 경호는 있을 수 없다던 ‘악마’ 구원이 도도희의 제안 을 받아들인 것. 그런 가운데 주천숙 회장은 의문의 죽음을 맞았다. 타살 정황이 명 백한데도 이를 은폐하려는 ‘미래 家’ 사람들의 민낯에 도도희는 분노했다. 게다가 장남 노석민(김태훈 분)은 유언장 집행을 막무가내로 서둘렀다. 그러나 반전이 있었 다. ‘미래 그룹’ 경영을 맡을 수증자로 도도희가 지정됐고, 조건은 주천숙 사후 1년 이내 혼인신고를 해야 한다는 것. 현실을 부정하며 경악하는 ‘미래 家’ 사람들 보란 듯이 구원에게 직진, 반지를 건네며 청혼하는 도도희의 엔딩은 짜릿했다.

 

 

# 서로의 ‘구원자’ 되다?! 짜릿한 탱고 액션→짙은 눈맞춤 엔딩(4회)

 

프러포즈는 빛의 속도로 거절해놓고, 충전하겠다며 자꾸만 훅 치고 들어오는 구원에 도도희는 혼란스러웠다. 그러나 주천숙 죽음을 밝히기 위해서는 ‘악마’의 능력이 필요했다. 도도희는 공조를 하는 대신 조건부 접촉을 수락했다. 그러나 구원은 시도 때도 없이 마음을 흔들었다. 청혼을 왜 거절했냐는 질문에 “나 도도희 좋아해”라는 기습 고백으로 심쿵하게 했다가, 별 뜻 없다는 말로 도도희를 들었다 놨다. 한바탕 말다툼을 벌이고 돌아선 구원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보스의 복수를 위해 구원을 쫓 던 ‘들개파’가 나타난 것. 능력이 사라진 구원은 홀로 그들을 감당하기 역부족이었 다. 마지막 일격을 당하기 직전 구원자가 등판했다. 피를 흘리는 구원을 향해 ‘십자 가 타투’가 새겨진 손목을 내밀며 달려오는 도도희. 그리고 이어진 ‘탱고 액션 엔 딩’은 역대급 명장면을 탄생시키며 설렘을 한껏 끌어올렸다. 특히, 도도희를 바라보 는 구원의 흔들리는 눈빛은 설레는 변화를 기대케 했다. 완전무결한 ‘악생’에 찾아 온 치명적 변수, 도도희와의 계약 결혼이 더 기다려지는 이유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 5회는 오는 8일(금) 밤 10시에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