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보이스4' 이하나, 전 시즌과 달라진 점 #영역확장 #리더십 #송승헌

최유미 | 기사입력 2021/06/04 [09:57]

'보이스4' 이하나, 전 시즌과 달라진 점 #영역확장 #리더십 #송승헌

최유미 | 입력 : 2021/06/04 [09:57]

 

 

tvN ‘보이스4’ ‘보이스 프로파일러’ 이하나는 전 시즌과 어떻게 달라졌을까.

 

시즌4로 레전드의 귀환을 알린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연출 신용휘/극본 마진원/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보이스 프로덕션/14부작)에 전편에 이어 더 강력해진 절대 청각을 장착한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이하나 분)가 돌아왔다. 특히 시즌4의 빌런인 서커스맨이 그녀와 동일한 초청력을 가진 살인마로 밝혀진 가운데 이하나가 전편과의 차별점에 대해 직접 답변했다.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시즌4에서는 초청력으로 잔혹한 범죄를 저지르는 살인마가 등장하면서 자신과 같은 능력을 가진 범죄자로 인해 궁지에 몰린 보이스 프로파일러와 타협을 불허하는 원칙주의 형사의 새로운 골든타임 공조를 박진감 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여기에 탄탄한 스토리라인으로 ‘보이스’의 성공을 이끈 마진원 작가가 집필을 이어가고 ‘터널’, ‘크로스’ 등을 통해 장르물의 퀄리티를 한단계 높인 신용휘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그런 가운데 이하나가 ‘보이스4’에서 다시 한번 주체적 여성 리더 캐릭터의 힘을 보여줄 예정이다. 극중 강권주는 생명의 소리를 듣는 보이스 프로파일러이자 골든타임팀을 이끄는 센터장으로 ‘보이스’를 이끌어가고 있는 뿌리 같은 존재. 매 시즌 부드러우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리더십, 그리고 피해자의 아픔을 헤아리는 공감력으로 독보적인 리더 캐릭터를 그려내고 있다. 이번에도 강권주는 극의 중심에서 주체적인 여성 리더로서 골든타임팀을 통솔, 절대 청력으로 수많은 사건을 해결해나갈 예정. 특히 초청력 살인마가 등장을 예고한 만큼 112신고센터와 범죄 현장을 오가며 사건을 해결해나갈 리더 강권주에 많은 기대가 집중된다.

 

관련해 이하나는 “자신이 강권주의 샴쌍둥이라고 주장하는 초청력 빌런이 나타나면서 권주가 비모도로 출장을 떠나게 되고 피해자들을 꼭 살려야 한다는 간절함은 더 커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피해자의 생명이 걸린 골든타임 3분을 사수하기 위한 강권주의 진심이 더 강해진 것. 특히 비모도 센터장을 역임하게 된 강권주가 자신과 동일한 초청력을 가진 살인마를 상대로 맞아 더 강인한 면모와 성숙해진 리더십으로 팀을 이끌 것을 예고한다.

 

덧붙여서 “그러한 위기 속에 새 파트너 데릭 조(송승헌 분)와 공조하게 된다. 지금까지 없던 강력한 빌런에 한층 더 성장할 강권주의 모습 그리고 사건을 해결해나갈 두 사람의 케미를 기대해달라”고 말해 뜨겁게 타오를 두 사람의 골든타임 공조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한편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는 오는 6월 18일(금)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 tvN ‘보이스4’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