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산시] 최근 쯔쯔가무시증 환자 급증... 야외활동 시 진드기 주의 당부

-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 -

박형진 기자 | 기사입력 2022/11/10 [11:20]

[서산시] 최근 쯔쯔가무시증 환자 급증... 야외활동 시 진드기 주의 당부

-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 -

박형진 기자 | 입력 : 2022/11/10 [11:20]

 

 

충남 서산시가 최근 쯔쯔가무시증 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10일 시에 따르면 최근 서산시의 쯔쯔가무시증 발생 환자는 총 31명으로 10월에 15명, 11월에는 16명이 발생하며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환자 중 야외활동을 많이 하는 60세 이상 농업들이 8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시는 가을 농번기 증가한 야외활동으로 인해 감염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쯔쯔가무시증은 털진드기 유충이 활발하게 활동하는 10~11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특히 농작업을 많이 하는 농업인들이나 등산객들에게 발생한다.

 

감염 시 털진드기 유충에 물린 후 1~3주 이내 발열, 오한, 두통,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물린 부위에 가피(딱지)가 형성된다.

 

감염을 막는 가장 좋은 방법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으로 야외활동 및 농작업 시 긴 옷, 장화, 장갑 등을 착용하고 3~4시간마다 기피제를 뿌려가며 작업을 해야 한다.

 

작업을 마친 뒤에는 몸을 깨끗하게 씻고, 진드기가 붙어있는지 확인하고 입었던 옷은 털어서 바로 세탁하는 것이 좋다.

 

시는 지난 10월 4일 농업인들을 대상으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 교육을 추진하고 보도자료, SNS, 마을 방송을 통해 지속적으로 진드기 예방을 홍보하고 있다.

 

서산시 보건소 관계자는 “야외활동 시 진드기 예방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며, “쯔쯔가무시 증상이 코로나19나 감기의 초기 증상과 유사하므로 아프면 빨리 치료 기관을 방문해 적기에 진료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